카테고리
  • 태그가 없습니다.

Le Grand Musee du Parfum

Post Image

후각은 우리가 사는 주변의 세계와 연결할 수 있는 가장 중요한 방법의 하나입니다. 후각은 기억과 가장 밀접하게 연관되어 있으며, 또한 다양한 감정과 느낌을 전달할 수 있는 향을 통해 감정을 강하게 자극합니다. 이러한 점에서 오로지 향으로만 가득한 박물관이 프랑스에서 개장한다는 것이 놀랍지 않습니다. Le Grand Musee du Parfum는 향수의 중심지인 파리에 위치한 세계 최초 향기 중심지 입니다. 파리 골든 트라이앵글의 중심에 있는 19세기에 지어진 대저택에 개장을 했고, 이곳은 본래 크리스티앙 라크루아의 오트 쿠튀르 하우스였습니다.

고첨단 그래픽, 소리와 향기를 적용하여, 관람객에게 다양한 감각적 여행을 통해 향기의 제조와 역사를 알려 주고 있습니다. 관람객들은 다양한 감각적 여행을 통해 향기의 제조와 역사를 알 수 있습니다. 이 후각 여행은 고대 이집트의 인간이 신에게 기원하기 위하여 사용된 톡 쏘는 듯한 냄새를 풍기는 ‘Kyphi’라는 나무로 만들어진 최초의 향수로부터 시작됩니다. 관람자는 파리가 향과 향수 제조의 중심지로서 자리매김했던 20세기까지 전반에 걸쳐 다른 시대의 향기를 경험할 수 있습니다. 박물관은 로즈 앱솔루트, 오렌지 블라썸 또는 파촐리와 같은, 조향사가 사용하는 25가지의 아이코닉 베이스를 맡아 볼 수 있도록 설계되어 있습니다. 향기정원(The Garden of Scents)은 관광객들이 구별할 수 있는 불 냄새, 시나몬 심지어 코카콜라와 같은 다양한 자극적인 냄새를 방출하는 트럼펫 모양의 디퓨저의 예술적 설치품을 감상할 수 있습니다. 이 공간을 통하여 관람자들은 향에 대한 특별한 감성적 힘을 느낄 수 있게 됩니다. 이 공간뿐 아니라, 정원에는 자스민과 장미와 같이 향을 위해 특별히 일궈진 아로마 식물과 꽃들이 심어질 예정입니다. 이 박물관의 최첨단 기술을 이용하여, 관람객이 관람 중 좋아했던 향을 전자식 카드에 기록할 수 있습니다. 관람의 끝자락에는 관람객들이 선호했던 재료나 향기가 포함되어 있는 향수를 구매할 수 있는 공간이 있습니다. 이 혁신적인 박물관은 럭셔리 쇼핑을 위해 파리를 방문하고 있는 더 많은 관광객들의 관심을 끌어, 그들을 향기제조의 비밀 속으로 끌어들이기를 희망하고 있다. 자세한 사항은 Le Grand Musee du Parfum 홈페이지에서 참조할 수 있습니다.

의견들

의견을 환영합니다. 비방이나 스팸은 삼가해 주시기 바랍니다.

내용이 없습니다.

의견 달기